Buyer Interview

LEON meets MATCHESFASHION.COM, Menswear Buying Director Damien Paul Interview.

'The new winning source of online global luxury shopping is all about the contents.'

2016 APRIL LEON_DAMIEN PAUL .jpg

Browsing away for hours finding the cheapest price on global shopping sites also known as ‘direct internet shopping’ is no longer the case for customers frequently visiting luxury shopping destinations online. The sites have evolved with a more diverse brand mix and interesting contents attracting customers to spend more time on the site, which usually leads to purchase. Korean language introduction welcomes the audience at a click and easy payment procedure is at hand to make the experience convenient than ever. MATCHESFASHION.COM is a site that serves beyond the purpose of shopping with its growing media contents and products from over 400 brands. The contents are strategically collaborated with experts from various fields delivering stories and visuals pleasing to the eyes and the site also operates 4 bricks and mortar stores in the UK. The global site also offers ‘My Stylist’, a platform for personal shopping both online and off line. We meet Damien Paul, the menswear buying director at MATCHESFASHION.COM, to hear the story behind the evolution.

LEON(L): I’m curious about your look today?
Damien Paul(D): Lanvin, Cerruti, Christophe Lemaire, Burberry and vintage Rolex, Valextra clutch bag and Lanvin backpack… Maybe I spent too much money on today’s look, haha.

L: As the menswear buying director at MATCHESFASHION.COM, what are the standards of buying?
D: There has to be something special that will appeal to luxury customers at MATCHESFASHION.COM. Whether it’s from a contemporary direction or straight from the catwalk, it has to have a sense of luxury. Equally quality and craftsmanship is important, too.

L: How would you define your target menswear customer’s age, occupation and taste?
D: We carry a very broad spectrum of brand portfolio. Many of which will appeal to the young customers. Students, working professionals, fashion savvy young customers are interested in the latest news on celebrities, sports and music and understand catwalk and trend very well. And there are also the classic and luxury customers as well as the more mature successful businessmen and even rock n roll stars. They’re in their 50s but want to wear Saint Laurent. Age can’t define customers, I think. But surely it’s clear they love the fashion mix we provide.

L: MATCHESFASHION.COM is unique in the way that you create your own contents and act as a media platform at the same time as a shopping site. Are there any challenges in doing so?
D: The buying team’s job begins every season by carefully following the fashion shows to understand the season’s new trends. We discuss with the PR and editorial team from day one the seasonal trend and key points in depth. What we buy may not be exactly the same from what we’ve seen on the catwalk. What we believe to be important to our customers, we develop further and deal with great importance as well. After numerous discussions we finalise our buying and return to London where we have a follow up discussion on what we believe to be this season’s trend. We plan way in advance the contents of the magazine and website together and plan special features based around interesting and important items or brands we’d like to introduce.

L: Online shopping is a big boom amongst Korean men in their 20s to 30s.
D: Lifestyle is evolving and many spend their spare time online, and often their hobbies online as well. This is why we think it’s important to create interesting and attractive contents and publish these online. A man eats his lunch and finds himself left with 25 minutes will find his way into our site reading interesting contents. And this will lead to purchase.

L: What is your direction for the Korean market?
D: What we find interesting is that Korean consumers are very up to date on what’s happening on the catwalk and the fashion trend. They prefer fashionable items than classic items and we see that luxury sneakers and products from the catwalk are high in demand. Korea is the third largest market to us in the world with high potential growth so we have begun a Korean language website and look forward to engaging more with the market.

L: Men in their 40s who are high spenders are still sceptical about online shopping. What do we need to do to bring down the barrier?
D: Again contents is key. Stories related to their lifestyles, like luxury hotels, art scenes, and social events can be some good example. Images on the website and editorial and pretty much every detail has to be highly executed with a touch of luxury as well. The older customers can be slow in adopting to online platforms but there’s always the demand and need to read attractive contents. I think this is where change can happen slowly.

L: We often hear about readers taking <LEON> to the store asking for the same product featured in the magazine. What can we do together as a magazine and an online global shopping brand to enhance this experience?
D: What about adding product numbers on the page? If the customer support team at MATCHESFASHION.COM is aware of what products have been featured in <LEON>, we could encourage the customers to search the products with its unique product number. This can be a welcoming tool for customers who are not familiar with browsing online. We also provide a service where our stylists will select a wardrobe for businessman going on a business trip based on their travel destination and journey duration then deliver the selection to the hotel or wherever they are staying. It’s like a concierge service if you’d like. We could also use our ‘My Stylist’ team to tip off the readers at <LEON> with products to be launched, in advance. For example, if a customer chooses 5 brands of interests, we could send the images of the new products from these brands before the collection goes live on the site. Depending on the customer tier group we can also take this kind of information in consideration when buying. If we think a certain pair of sneakers or a bag is something that a specific customer would buy, we inform them in advance and create some sort of a waiting list. And for the more mature customers if there’s a very special and classical item we contact them through our ‘My Stylist’ network and offer them the chance to reserve or pre-order these products.

L: What are the brands or items you recommend for the new Spring season?
D: Definitely backpacks. Let’s think about a lifestyle of a men with a formal life. If he’s cycling to work and back home via the fitness centre on his bicycle, then he would need a backpack for this purpose. He would want a product from a premium brand that is classic, perhaps black and stylish. Backpack has become an important product category in the recent seasons. Sneakers are still very strong and for ready to wear, bohemian trend is going to be a strong one for 2016 Spring/Summer season. Saint Laurent and Gucci are brands to look out for. And seasonless basic luxury items, high quality fabric like cashmere and craftsmanship is always an important factor in luxury fashion.

L: What is the new menswear trend you’re excited about at MATCHESFASHION.COM?
D: Grace Wales Bonner. We really love her menswear but we find it a bit difficult to buy yet and what’s interesting is that our womenswear buying director Natalie has picked up the collection for womenswear. We like Orly from New York. We’ve been stocking the collection for a few seasons. The brand is a recipient of the US Vogue Fund and had a strong response during New York Fashion Week last season. LA based Longjourney is another interesting brand. They purchase vintage clothes from the 50s and create them into something completely new. They deconstruct vintage clothes and dye them in indigo colours then dry them in the sun and make them into a denim collection. Very romantic, no?

Editor/ Hyojin Jeon

This article has been featured on <LEON> Korea's April 2016 Issue.
 

매치스패션 남성복 디렉터, Damien Paul 인터뷰

전 세계로 배달되는 상품뿐 아니라 끊임없이 스토리를 소통하는 매치스패션 닷컴의 남성복 총괄 디렉터 데미언 폴과의 인터뷰를 소개합니다.

단지 싸게 구입하기 위해 직구를 하던 시대는 지났습니다. 글로벌 쇼핑 사이트는 더욱더 다양한 브랜드와 재미난 콘텐츠로 고객들을 오랫동안 자신의 웹사이트에 머무르게 하죠. 그리고 그것이 곧 구매로 이어집니다. 한국어 서비스를 통해 접근성을 한층 높이고 간결한 결제 시스템으로 더욱 편리해지고 있죠. 쇼핑 사이트에서 미디어의 역할까지 넘나드는 매치스패션닷컴 역시 400개가 넘는 브랜드를 갖추고 있습니다.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협업한 콘텐츠들이 눈을 즐겁게 하는 이 사이트는 이미 영국 내에 4개의 오프라인 매장까지 두고 있죠. ‘마이 스타일리스트’라는 시스템을 통해 직접 퍼스널 쇼퍼 서비스도 받을 수 있습니다. 점점 진화하는 매치스패션닷컴의 멘즈웨어 총괄 디렉터 데이미언 폴을 만나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LEON(이하 L) 오늘 당신의 룩이 궁금하네요.
Damien Paul(이하 D) 랑방, 세루티, 크리스토프 르메르, 버버리 그리고 빈티지 롤렉스, 발렉스트라 클러치백, 랑방백팩까지....이렇게보니룩에돈을너무많이쓴것 같네요.(웃음)

L 매치스패션닷컴의 멘즈웨어를 총괄하고 있는데 매치스패션닷컴만의 바잉 브랜드에 대한 기준이 있나요?
D 매치스패션닷컴을 찾는 럭셔리 고객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특별함이 있어야 해요. 컨템퍼러리한 것이든 런웨이에 갓 등장한 것이든 럭셔리한 느낌이 묻어나야 합니다. 그리고 퀄리티와 장인 정신 역시 중요하죠.

L 타깃 남성들의 나이와 직업, 취향등을 구분해 볼 수 있을까요?
D 우리는 매우 폭 넓은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어요. 그중 상당수가 젊은 층의 취향에 부응하고 있죠. 학생이나 사회 생활을 시작한 지 몇 년 안된 직장인, 패션에 관심이 많은 젊은 층의 고객들은 연예인과 스포츠, 뮤직에 대한 소식을 좋아하고 런웨이와 트렌드도 잘 이해하는 편입니다. 한편으로는 클래식하고 럭셔리한 고객들도 존재하죠. 나이가 좀 더 많은 성공한 비즈니스맨과 로큰롤 스타도 있어요. 50대지만 생 로랑을 입고 싶어 하죠. 나이로 구분할 수는 없을 것 같아요. 고객들 모두 우리가 제공하는 패션을 사랑한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죠.

L 다양한 고객층과 소통하기 위해 매치스패션닷컴은 자체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는 동시에 미디어의 역할을 하고 있는데 그에 따른 어려움은 없나요?
D 이 작업은 매 시즌이 시작될 무렵 저를 비롯한 바잉팀이 패션쇼를 보면서그 시즌의 트렌드를 이해하는 것으로 시작하죠. PR 팀과 에디토리얼 팀이 모두 함께 패션쇼를 본 첫날부터 시즌의 트렌드와 중요한 포인트에 대해 논의합니다. 우리가 바잉한 것들이 런웨이에서 본 것과 똑같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우리 고객들에게 중요하다고 여겨지는 부분들을 더욱 개발하거나 깊게 다루죠. 끊임없는 논의를 통해 바잉을 한 후 런던으로 돌아와 다시 한자리에 모여 우리가 생각하는 트렌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눕니다. 매거진과 웹사이트에 쓸 콘텐츠에 대해 아주 많은 계획을 사전에 준비하고 흥미롭거나 중요한 아이템, 소개하고 싶은 브랜드의 특별한 이야기를 기획하죠.

L 한국의 20~30대 남성들 사이에 온라인 쇼핑이 붐을 이루고 있습니다.
D 라이프스타일은 점점 진화하고 있습니다. 더욱 많은 사람이 인터넷과 여가 시간을 결부시키고 있고, 그들의 취미 역시 인터넷을 통해 이루어지죠. 우리가 흥미롭고 매력적인 콘텐츠를 만들어 웹사이트에 올리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유입니다. 어떤 남자가 점심을 마친 후 자투리 시간 25분을 할애해 인터넷을 둘러보는 동안 우리 웹사이트에서 흥미로운 콘텐츠를 즐기는 것이죠. 그리고 그것이 구매로 이어지고요.

L 한국 마켓에 대해 어떤 방향성을 가지고 있나요?
D 우리가 느낀 점 중 하나는 한국 소비자들이 런웨이나 트렌드를 꿰뚫고 있다는 것입니다. 클래식한 아이템보다는 패셔너블한 아이템을 선호하고요. 럭셔리 스니커즈나 런웨이에 등장한 아이템에 대한 수요가 크죠. 한국은 아시아에서 세번째로 큰 시장인데다 높은 성장 가능성이 있는 나라인 만큼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했으니 많은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L 가장 구매력이 높은 40대 남성들은 아직 온라인 쇼핑에 대한 편견이 있습니다. 이러한 장벽을 없애기 위해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요?
D 역시 콘텐츠입니다. 그들의 라이프스타일에 연관된 것으로 고급 호텔이나 아트 신의 소식, 소셜 이벤트 등을 들 수 있겠죠. 웹사이트의 사진과 에디토리얼을 비롯한 디테일도 럭셔리해야 하고요. 나이대가 있는 고객층이 온라인을 받아들이는 데 더딜 수 있겠지만 사람들은 언제나 매력적인 콘텐츠의 읽을 거리를 필요로 하죠. 아마 그런 부분이 천천히 변해갈 겁니다.

L <레옹>을 들고 직접 매장에 찾아가 같은 아이템을 원하는 고객이 꽤 있는데, 이런 고객들을 위해 <레옹>과 매치스패션닷컴이 함께 할 수 있는 노력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D 페이지에 제품 넘버를 넣는 건 어떨까요? 매치스패션닷컴 웹사이트의 고객 지원팀이 <레옹>에 어떤 제품이 소개되었는지 숙지하고 있으면 독자들이 가져온 제품 넘버로 해당 아이템을 찾아주는 시스템 등은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합니다. 온라인이 아직 편하지 않은 고객들도 쉽고 편한 쇼핑 프로세스로 초대하는 방법이 될 수 있죠. 또 출장길에 오르는 비즈니스 고객들을 위해 스타일리스트가 제품을 선택해 고객의 행선지와 일정에 따라 맞춤 옷장을 준비하는 서비스도 가능하고요. 일종의 콘시어지 서비스 같은 개념이죠. 우리에겐 ‘마이 스타일리스트’라는 팀이 있는데 그들이 우리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레옹> 독자들을 위해 제품의 출시 정보를 미리 알려주는 서비스도 가능할 거예요. 예를 들어 어떤 고객이 다섯가지 브랜드에 관심이 있다고 할 경우 웹사이트에 해당 브랜드의 신상품을 올리기 전에 미리 제품의 이미지를 보내준다거나 하는 식으로요. 현재 고객의 등급에 따라 바잉을 시작할 때부터 이런 부분을 염두에 두기도 해요. ‘이 스니커즈, 이 가방은 그 고객이 분명 원하겠어’라는 생각이 들면 그들에게 미리 알려주고 대기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두기도 합니다. 또 연령이 높은 고객들에게는 굉장히 특별하고 클래식한 아이템이 들어올 경우 ‘마이 스타일리스트’ 네트워크를 통해 그런 것을 원하는 고객에게 미리 연락해 제품 입고일 등을 알리고 예약이나 선주문의 특별한 기회를 제공하죠.

L 올봄에 꼭 사야 하는 브랜드와 아이템을 추천해주세요.
D 바로 백팩입니다. 어떤 포멀한 남자의 라이프스타일을 한번 들여다봅시다. 그는 피트니스센터에 갔다가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하면서 그에 맞는 가방이 필요해졌습니다. 그는 프리미엄 브랜드의 제품과 클래식한 블랙 등의 멋스러움을 원하죠. 최근 몇시즌에 걸쳐 백팩이 중요한 카테고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스니커즈도 여전히 강세고요. 의류의 경우 트렌드에 따른 보헤미안풍의 옷이 2016년 S/S 시즌의 주요한 룩이 될 것 같습니다. 생 로랑이나 구찌 등을 들 수 있겠죠. 또 시즌에 구애받지 않는 기본적인 럭셔리 아이템들, 최상품 원단이나 캐시미어등의 품질과 장인 정신에 신경쓴 진정한 럭셔리 제품들은 항상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L 매치스패션닷컴에서 주목하고 있는 새로운 남성복 디자이너가 있나요?
D 그레이스 웨일스 보너. 사실 우리는 그녀의 멘즈웨어를 아주 좋아해요. 현재 우리 고객들을 위한 바잉을 하기에는 조금 어렵긴 하지만요. 흥미로운 것은 우리의 여성복 바잉 디렉터 나탈리가 여성 고객들을 위해 멘즈웨어 컬렉션의 바잉을 진행했다는 사실이에요. 뉴욕의 오를리(Orly)라는 브랜드도 주목하고 있어요. 몇 시즌에 걸쳐 소개했는데, 미국 <보그> 패션 펀드를 수상했고 지난 시즌 뉴욕 패션 위크에서도 큰 주목을 받았어요. 또 LA에 베이스를 둔 롱저니(Longjourney)라는 브랜드도 있어요. 1950년대의 빈티지 의상들을 구입해 그것들을 해체해서 전혀 새로운 것들을 만들어요. 해체한 빈티지 옷을 인디고 염료로 물들여 캘리포니아의 햇볕에 말린 후 데님을 만들기도 하는데 로맨틱하죠?

에디터/ 전효진
사진/ 황진용, www.matchesfashion.com제공
번역/ Alex

이 글은 <LEON> Korea의 2016년 4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JUDD CRANE 셀프리지 백화점의 여성복 바잉 디렉터 저드 크레인

최고라는 수식에 걸맞는 어마한 규모와 알찬 구성으로 영국과 글로벌 고객을 사로잡는 런던의 셀프리지 백화점! 셀프리지 백화점을 이끄는 주역들은 백화점 안에 예상을 뒤엎는 흥미진진한 제품을 진열하기 위해 미지의 패션 도시 나이제리아의 라고스 (Lagos)까지 날아가는 일도 서슴치 않는다. 셀프리지 백화점의 핵, 여성복 바잉 팀을 이끄는 디렉터 저드 크레인 (Judd Crane)으로부터 셀프리지 백화점의 신인 디자이너 발굴 및 양육에 대한 포부를 들어봤다.

백화점 정식 오픈 시간을 30분 앞 둔 오전 9시. 노랑색 셀프리지 이름표를 단 수 백명의 직원들이 냄비 뚜껑과 냄비를 이용해 조형한 아슬아슬한 킬힐 조각상은 의식하지도 않고, 이어지는 직원 출입구를 향해 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오전 9시 출근 시간과 함께 셀프리지 백화점 전체에 걸쳐 정상 가동이 시작되고 직원들도 고객 맞이에 분주하다. 셀프리지의 출근 인파에 묻혀 백화점의 직원 출입구를 통과한 <보그 코리아> 팀은 여성복 바잉 팀 디렉터 저드 크레인을 만나러 왔다.

특정 인물의 인터뷰를 쉽게 허락하지 않는 백화점의 방침 때문에 이번 인터뷰와 촬영은 최고 윗선의 승인을 기다리는 과정이 따랐다. 힘겹게 떨어진 오케이 사인으로 드디어 셀프리지 팀의 사무실 안에 들어갈 수 있었다. 복도를 따라 가장 안 쪽에 도달하니 유리 문으로 굳게 닫힌 저드의 사무실이 나왔다. “백화점 안을 구성하는 그 진행 과정을 설명해줄께요.” 사무실 안에 마련된 회의 테이블에 저드와 마주 앉았는데, 준비한 질문을 채 묻기도 전에 그가 나서서 백화점의 운영 방식에 대해 설명해주기 시작했다. 하나의 디테일이라도 놓칠새라 재빨리 녹음기를 꺼내 들고 그의 이야기에 집중했다.

“먼저 하나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되요. 새로운 프로젝트를 앞두고 상업적인 관점이 아닌 하나의 컨셉을 놓고 브레인스토밍하죠. 여러 팀들이 모여 소통을 시작하는 거예요.” 백화점 플로어에는 이제 막 2013년 가을/겨울 컬렉션이 당도하고 있는데 저드의 뒤로는 2014년 봄/여름 컬렉션에 대한 무드 보드가 마련되어 있다. 전 시즌과 다음 시즌을 오가며 컬렉션을 살피는 그 사이 사이에 또 다른 프로젝트에 대한 소통이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지는 모양이다. “셀프리지 백화점에는 크리에이티브, 바잉, 머천다이징, 윈도우, 리서치 등 여려 개의 팀이 있는데 프로젝트를 위해 모두가 한 자리에 모여요.”

저드의 이야기는 자연스레 막 런칭한 BYT (Bright Young Things, 2011년부터 시작된 신인 디자이너 육성 프로젝트) 2013으로 이어졌다. 이틀 전에 쇼윈도우 팀과 디자이너들이 협력해서 만든 윈도우 디스플레이가 공개되고, 몇 개월간에 걸쳐 멘토와 디자이너가 논의해 완성된 결과물이 매장에 배달되고 행거에 걸린 상태다. 마침 촬영을 위해 미리 살펴본 팝업 숍 (백화점 1층 원더룸 이라는 럭셔리 섹션 안에 자리하고 있다!) 은 제품에 태그를 다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프로젝트마다 전체 팀이 모여 첫 단계부터 밟아 나가는데, BYT 2013프로젝트의 경우 크리에이티브 팀이 준비한 100명도 넘는 디자이너 리스트에서부터 시작했어요.” 크리에이티브 팀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라나 웨스턴 (Alannah Weston, 셀프리지 백화점 오너의 딸) 의 직속 부서로 일년 내내 (혹은 그 이상) 현장을 뛰며 (팀장인 에마는 DJ도 겸한다) 보고 듣고 리서치한 따끈 따끈한 자료를 전체 팀에게 풀고, 각 팀은  필터링 작업에 돌입한다. BYT 의 리스트에는 제품을 팔아본 경험이 없는 완전 신인 디자이너가 대거 포함되는데, 올해는 처음으로 현장에서 활동하지만 많이 알려지지 않은 다른 분야의 이름들도 투입되었다. 학교 졸업 작품전에 의존하는 다른 프로그램과 달리 셀프리지 백화점의 신인 육성 프로젝는 다양한 크리에이티브 군을 두루두루 관찰하고 연구한다 (이번 시즌에는 여성복, 남성복, 액세서리, 아트 & 디자인, 음식 등에서 선출되었다).  

“가장 중요한 건 컬렉션이 진정 대담한 (truly bold) 가예요. 그리고 나서는 디자인이 이해할 수 있는 것인지, 또 판매는 가능한지 등을 고려하죠.” 최종 선정을 위해 저드와 팀원들은 각 디자인에 대한 심층 분석에 들어가고 선택의 기로에서 아주 미세한 간극이 결정의 기준이 된다. 시작부터 결정까지 프로젝트는 모든 팀 간의 의견 조율을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많은 대화가 오가고 여러 차례의 회의가 따르기도 한다. “이번 경우에는 15명으로 의견이 좁혀졌고, 그게 최종 결정된 숫자예요.”

왠만한 영화제 시상식을 방불케 하는 과정이다. 선정에 가담하는 심사위원단은 셀프리지 현장에서 직접 뛰는 주요 인력들, 후보자 명단이 정보팀에서 1차 선출되고, 이어지는 2차, 3차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자 15명 드디어 결정! 셀프리지 백화점 안을 어떤 구성으로 채울 때 늘 이렇게 대단한 진행 과정을 거치는 걸까? “우린 우리가 하는 일에 무척 진지해요. 그래서 많은 시간과 에너지 그리고 열정을 들여 제품군을 구성하고 그것을 위한 하나의 환경을 조성하죠.” 저드의 이야기를 듣고 보니 저드 팀이 이끄는 여성복 층이 떠오른다. 셀프리지의 여성복 플로어는 실제로 다른 백화점과 구성이 좀 다르다. 어디서부터가 백화점 직영 공간이고, 어디가 브랜드가 운영하는 대여 공간 (일명 컨세션) 인지 쉽게 구분이 가지 않는다. 대개의 경우 직접 사입한 디자이너 컬렉션을 행어에 걸어 진열하고 브랜드의 제품군은 인테리어를 갖춘 매장 형태 안에 구성되기 마련인데 셀프리지는 하나의 통일된 환경으로 고객들을 맞는다. 저드는 이것이 여성복 뿐 아니라 남성복에도 적용되는 ‘갤러리 시리즈’의 구성이라고 한다. 갤러리마다 다른 독특한 체험이 제공되고, 독특한 감정이 전달되어 서로 취향이 다른 고객들을 배려하기 위한 작업이다. 여기서 키 포인트는 각 공간마다 셀프리지 팀의 손길을 거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브랜드가 직영하는 톰 포드 매장에는 저드가 지난 시즌의 최고 황홀한 룩으로 꼽는 ‘목에서부터 등줄기를 따라 갈기를 표현한 털이 달린 얼룩말 무늬 비즈 드레스’ 가 마네킨에 입혀져 숍 앞에 진열되어 있다. 셀프리지는 쇼 피스를 사는데 주저함이 없다. 왜냐면 매번 이 룩들은 판매되니까! 이 쇼를 본 것도 저드였고, 이 쇼 피스에 대한 바잉 결정도 그가 직접 내렸다. 톰 포드를 지나 조금 걸어가면 피터 필로토의 컬렉션이 보이는데 백 드롭으로 이 듀오 디자이너가 플로랑스에 매 계절 열리는 피티 (Pitti) 박람회에서 선보인 후 아카이브에 묻혀 있던 패션 필름이 벽에  투사되어 상영 중이다. 저드 팀이 듀오 디자이너와 얘기하다 패션 필름의 존재를 알고 밀어 붙인 결과다. 조금 더 가면 에르뎀이 저드에게 난데 없이 피아노 예찬을 늘여놓는 바람에 에르뎀의 프린트 장식을 입고 백화점 안에 디스플레이하게 된 피아노와 의자 세트를 볼 수 있다. 물론 피아노 옆에는 에르뎀의 2013 가을/겨울 컬렉션이 진열되어 있다. “작년부터 셀프리지는 백화점 차원에서 영국 디자이너들의 전체 컬렉션을 사겠다는 결정을 내렸어요. 그래서 디자이너마다 전 컬렉션이 진열되어 있죠.” 저드가 상기된 목소리로 말했다! 영국 디자이너의 컬렉션을 일부만 바잉하는 영국 리테일러들의 현실 속에서 셀프리지는 전 컬렉션 바잉을 통해 영국 디자이너를 지지하겠다는 의식 있는 결정을 내렸다. 디자이너들을 브랜드로서 각인시키고 그들의 이야기를 고객에게 소통하기 위해서 꼭 필요한 다음 단계다. 이미 전체 컬렉션을 바잉하기 전부터 예외 없이 영국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은 완판에 가까운 좋은 매출 실적을 보였다고 한다. 그것은 고객들의 보이지 않는 지지의 힘에서 비롯된 결과.

지금은 발렌티노가 들어서 있지만, 이전에 또 다른 프로젝트 공간이었던 에스컬레이터 옆  ‘갤러리’에 대한 일화는 듣기만해도 흥분된다. “브루노 (Bruno, 이번 인터뷰를 성사시킨 인터내셔널 PR 매니저)의 제안으로 나이제리아 라고스 패션 위크를 갔어요. 우리 팀 디자이너 바잉 매니저 보사 (Bossa)가 함께 가서 나이제리아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을 바잉해왔죠.” 고객들은 열광했고, 컬렉션은 불티나게 팔렸다. 이 프로젝트는 백화점 안에 새로운 에너지를 가져오는데 성공한 케이스로 두고두고 회자된다. 일년에 한번, 10월말에 열리는 라고스 패션 위크는 올해도 다시 참석할 예정이다.

백화점 안에 이런 예기치 못한 놀라운 요소들을 가져와야겠다는 영감은 다름 아닌 아시아의 백화점을 통해 얻었다. “아시아의 일반적인 컬렉션 전개 방식은 절충적 (eclectic)이예요. 전세계를 통틀어 (아시아를 제외하고) 백화점이라는 공간은 일반적으로 예측 가능하기 마련인데 아시아 시장은 이런 특성에 기인해 곳곳에 놀라운 요소들이 묻어나고 그것이 우리에게 큰 영감이 되었어요.” 개성을 평준화시킨다고 생각한 바로 그 절충적인 우리의 성향은 저드의 눈에 다르게 와 닿았다. 유럽에서는 어두운 느낌의 아방가르드한 디자이너로 통하는 릭 오웬즈나 기하학적이고 난해한 요소가 다분한 마르틴 마르지엘라가 한국에서 큰 성공을 거둔 사실이 새삼 (릭 오웬즈의 커머셜 디렉터가 직접 주드에게 한국이 그들에게 가장 큰 시장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놀랍다. “릭 오웬즈, 가레스 퓨, 꼼 데 가르송은 물론 마르지엘라가 우아한 룩으로 변할 수 있다는 게 놀라웠어요. 마르지엘라가 칵테일 파티를 위한 룩이 되다니요!” 저드의 눈이 휘둥그레졌다.

서울 패션 위크도 조만간 방문하고 싶고 한국 컬렉션에 대한 관심도 크다고 덧붙이는 저드. 다음 시즌에는 한국 디자이너의 제품을 셀프리지에서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른다. 지금은 홍콩 그룹 IT 와 새로운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우리 고객들에게 아시아의 하이 스트릿에서 일어나는 일을 노출시키는 재밌는 프로젝트예요. 서울과 도쿄에서 일어나는 스트릿 패션 룩을 가져오는 거죠. 한국, 중국, 홍콩, 일본 고객들, 그 중에서도 특히 패션 고객들은 굉장한 지식인들이예요. 패션은 모든 곳에 만연해 있고, 그들의 패션을 향한 창의적인 관심은 무척 흥미로워요.”  저드는 이 현상을 셀프리지 고객들에게 소개하고 싶었다. 그렇게 성사된 이번 프로젝트는 홍콩에서 날라온 IT 그룹의 7개 하이 스트릿  브랜드가 1층 팝업 공간으로 할애된 모든 장소에 (통상 한 프로젝트에 2-3개 공간을 내주는 전례를 깨고) 2달간 들어서는 기대되는 작업이다.

아시아 시장에 대한 유럽의 관심이 날로 뜨거워지는 동안 런던을 바라보는 시선에는 부러움과 시셈 이 섞여 있다. 런던을 현재 최고 핫한 도시로 꼽는 이가 있는가 하면 지나치게 상업적으로 가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끊이지 않는다. 런던 신인 디자이너들이 보여주던 과감한 디자인과 실험성은 과연 사라진걸까? “상업성에 대한 우리의 인식 자체가 바뀌었어요. 지금 런던의 디자이너들은 여전히 실험적이라고 나는 생각해요. 그런데 15년전 갈리아노나 맥퀸의 컬렉션을 오늘 본다면 지금도 그것이 실험적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거예요. 우린 훨씬 더 파격적인 것을 실험적이라고 부르게 되었어요.” 저드의 이야기에 일리가 있다. “생각나요? 프린트가 지금의 위치에 이르기 전에 사람들은 피터 필로토와 마리 카트란주로 대변되는 그 세대 디자이너들을 보고 컴퓨터로 디자인한 디지털 프린트로 전 컬렉션을 장식하는 건 말도 안되는 일이라고 흥분했어요!” 저드가 얘기하는 이 에피소드는 불과 몇년 전의 일이다. 아시아 바이어들만 프린트 드레스 앞에 손사래를 친게 아니다. 전세계가 이것이 과연 성공할 트렌드인가 촉각을 곤두세웠다. 당연히 결과는 성공! 이 디자이너 그룹은 런던을 대표하는 세력의 중심에 있고, 프린트는 크고 작은 브랜드의 주요 라인으로 꾸준히 소개되고 있다.

다시 신인 디자이너 육성 프로젝트인 BYT이야기로 돌아가보자. 2011년 시작 당시부터 컬렉션의 전개를 꾸준히 주시했다. 처음에는 2층 여성복 매장 안에 작은 공간 안에 시작되었고, 다음 해에는 슈즈 디자이너 케이 카가미 (Kei Kagami)의 라인이 도버 스트릿 마켓에 이어 BYT 에 포함되어 블로거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기도 했다. 처음, 셀프리지의 후원 범위는 쇼 윈도우를 내주고 제품을 사입하는 것이었다. “제품들이 다 잘 팔렸어요. 완판되어 추가 주문에 들어가기도 했죠. 가장 뿌듯한 케이스는 시몬 로샤 (Simone Rocha)의 성장이예요. 이번 시즌부터 셀프리지에서 브랜드로 판매하기 시작할 거예요.” 저드는 도버 스트릿 마켓의 전세계 독점권이 이제서야 풀려 백화점으로는 처음 셀프리지가 단독 판매권을 갖게 되었다며 기뻐했다. 레이스로 장식된 시몬의 아름다운 컬렉션을 처음 상품으로 선보인 곳이 셀프리지의  BYT 프로젝트다.

신인 디자이너를 배출하는 것이 첫 단계라면, 디자이너들의 성장을 위한 다음 단계는 무엇일까. “디자이너들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디자인 뿐 아니라 상업적으로도 무척 영리하게 앞서나가야 해요. 예를 들어 시몬과 마리 카트란주의 경우 프리 컬렉션을 선보이지 않는데, 큰 브랜드들이 프리 컬렉션을 배송하는 시점에 벌써 본 컬렉션의 제작을 완성해 매장에 선보여요.” 저드는 간단한 이야기 같지만 판매할 수 있는 기간이 길수록 디자이너도 리테일러도 유리한데, 이 논리를 놀랍게도 시몬과 마리는 일찌감치 파악한 것 같다며 성공적인 디자이너의 표본으로 꼽았다. “이런 머천다이징 흐름에 대한 기본 상식을 빨리 깨닫는 디자이너는 빠른 속도로 성장할 수 있어요.” 디자인도 중요하지만 디자이너들에게 상업적인 요구를 따르는 일은 무척 중요한 과제다. 신인 디자이너에게  놀랍고 획기적인 디자인 재능은 물론 필수적이다. 셀프리지는 BYT라는 플랫폼을 통해 이 신인들에게 필요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하지만 결국 발전과 성장의 몫은 디자이너 본인에게 달려 있는 셈! 신인들을 위한 BYT 프로젝트, 전세계 다양한 신상을 소개하는 팝 업 프로젝트, 또 그 어떤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도 결국에는 셀프리지 백화점과 디자이너들의 비전이 만나고 열정이 타오를 때 비로소 빛을 발한다.

저드 크레인이 이끄는 셀프리지 백화점의 여성복 바잉 팀은 벌써 2015년 달력을 내다보며 백화점 안에 어떤 놀라운 일들이 펼질지, 또 어떤 디자이너들이 그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운 날개를 달고 성장을 거듭할지 논의에 들어간 상태다! 다음 BYT 프로젝트는 2015년 상반기로 예정되어 있다.   

글/ 여인해
사진/ 서원기

이 글은 <VOGUE> 코리아 2013년 10월호에 실린 글입니다.